::: KCCS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main_5.GIF main_6.GIF main_7.GIF main_8.GIF

 

 

 

 

 

 

 

 
작성일 : 20-04-06 14:18
승리자 그리스도48: 강화된 두 갈래 길(4)(계 16:1-21)
 글쓴이 : 조동호
조회 : 49  

승리자 그리스도48: 강화된 두 갈래 길(4)(계 16:1-21)

일곱 대접재앙(4)

계시록 16장은 일곱 대접재앙에 관한 말씀이다. 여기서 재앙은 회개를 촉구하기 위한 것이다. 문제의 심각성은 쉽사리 회개하지 않는다는데 있다. 계시록에서의 나팔과 대접재앙들은 출애굽사건 당시 모세가 이집트에 내리게 했던 열 가지 재앙들과 밀접한 연관성을 갖고 있다. 이들 열 가지 재앙들 중에 빠진 세 가지에 대한 암시는 13절에 있는 “개구리 같은 세 더러운 영”에 있다. 이 “개구리 같은 세 더러운 영”은 각각 “용의 입과 짐승의 입과 거짓 선지자의 입에서 나온다.” 이것들은 이미 앞에서 그 하나를 ‘개구리’로 지적했기 때문에 나머지는 ‘파리’와 ‘이’이다. 신약시대, 특히 계시록에서는 숫자 ‘일곱’에 의미를 부여했기 때문에 열 가지 가운데 세 가지를 용인 사단과 짐승인 제왕과 사제인 거짓 선지자의 더러운 영에 비유하였다. 요한은 복음서에서도 이 세 가지 재앙을 뺀 나머지 일곱 개의 재앙들에 상반되는 예수님께서 행하신 살림의 기적 일곱 개를 소개하고 있다.

첫 번째 대접(2절)에서는 지상에 악하고 독한 종기가 짐승의 표를 받은 사람들과 우상에게 경배하는 자에게 난다. 출애굽기 9장 8절에 나오는 ‘독종’재앙에 비교된다.

두 번째 대접(3절)에서는 바다가 피가 되고, 모든 생물이 죽는다. 출애굽기 11-12장에 나오는 ‘죽음’재앙에 비교된다.

세 번째 대접(4절)에서는 강과 물의 근원이 피가 된다. 출애굽기 7장 14절에 나오는 ‘피’재앙에 비교된다.

이 세 대접들을 땅에 쏟고 난 다음에 ‘물을 차지한 천사’와 제단이 세상을 심판하시는 하나님의 정의로우심을 찬양하고 있다. 심판이 정당하고 의롭다는 것이다. 그 이유는 그들이 성도들과 선지자들의 피를 흘렸기 때문에 그들에게 피를 마시게 하신 것이 합당하다는 것이다.

네 번째 대접(8-9절)에서는 해가 권세를 받아 불로 사람을 태운다. 출애굽기 9장 13절에 나오는 ‘불’재앙에 비교된다. 모세를 통해 행하신 하나님의 심판을 받고도 오히려 마음을 더욱 강퍅케 하였던 바로처럼 불경한 자들은 오히려 심판하시는 하나님을 비방하며 회개는커녕 주께 영광을 돌리지 않았다.

일곱 대접재앙(5)

다섯째 대접(10-11절)에서는 짐승의 왕좌에 어둠과 종기의 고통이 온다. 출애굽기 10장 21절에 나오는 ‘흑암’재앙에 비교된다. 짐승으로 상징된 제왕 역시도 오히려 이로 인해서 하나님을 비방하고 그들의 행위를 회개치 않았다. 불경한 자들은 끝장을 볼 때까지 회개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불 못만이 그들을 기다린다.

여섯째 대접(12-16절)에서는 유프라테스 강물이 말라버린다. 세 더러운 영(개구리, 이, 파리)이 용의 입과 짐승의 입과 거짓 선지자의 입에서 나와 전쟁을 예비한다. 출애굽기 8장 1절 이하에 나오는 내용에 비교된다.

사탄의 영을 가진 바로는 거짓선지자들인 박수들과 함께 재앙을 당하면 당할수록 이스라엘 민족을 더욱 압박하는 정책을 썼고, 이스라엘 백성이 탈출한 후에는 마병대로 하여금 추격케 하였다. 하나님의 백성과 전쟁을 예비했던 것이다.

계시록 16장 12-16절에 ‘아마겟돈,’ ‘유프라테스 강’과 ‘동방에서 오는 왕들’에 관한 단어들이 등장한다. 여기서 ‘아마겟돈’은 우리말로 ‘므깃도 산(하르)’ 혹은 ‘므깃도 언덕(텔)’이란 뜻이다.

일곱째 대접(17-21절)에서는 번개와 음성들과 뇌성으로 상징되는 하나님의 음성이 나서 “다 이루었다.”(It is done!)고 하셨고, 또 큰 지진이 나서 만국의 성들은 물론이고, 큰 성 바벨론, 곧 로마제국도 무너지고, 섬과 산악이 사라졌으며, 34킬로그램 무게의 우박이 쏟아지는 엄청난 재앙이 내렸지만, 불경한 자들은 여전히 하나님을 비방하고 회개치 않았다. 출애굽기 9장 13-21절에 나오는 ‘우박’재앙에 비교된다.

일곱 대접재앙(6)

므깃도는 팔레스타인 지역의 요새이자 길목이다. 역사적으로 크고 작은 전쟁들이 이곳에서 치러졌다. 갈멜산 북쪽 이스르엘 평원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이곳을 점령한 사람이 곡창지역을 차지할 수 있었다. 또 므깃도는 이집트, 시리아, 메소포타미아 지역을 잇는 지중해 해변로인 ‘비아 마리스’(Via Maris)를 차단할 수 있는 길목이어서 크고 작은 전투가 치러졌던 곳이다. 드보라가 시스라를 격멸한 곳이고(삿 5:19-21), 예후가 아하시야를 죽이고 쿠데타에 성공한 곳이며(왕하 9:27), 요시아가 이집트의 느고 2세를 가로막다가 전사한 곳이다(왕하 23:29-30, 609 BC). 팔레스타인 땅을 넘보던 이집트, 아시리아 등의 대국들이 이곳에서의 혈투를 피해가지 못했다. 솔로몬은 이곳에 450여 마리의 말과 150여대의 전차를 수용할 수 있는 큰 규모의 시설(Stables)을 갖춰놓고 전차부대를 주둔시켰다.

따라서 므깃도는 영적인 전쟁터의 상징이다. 아마겟돈은 용으로 상징된 사탄과 짐승으로 상징된 칼의 권세자인 박해자와 그의 앞잡이인 666 거짓선지자와 그들을 추종하는 세력들로 뭉친 악한 영들이 집결하여 하나님의 백성들을 대항하는 영적 전쟁터로써 사탄이 최후까지 발악하는 장면을 보여준다. 그렇기 때문에 15절에서 성도들에게 다음과 같이 경각심을 고취시키고 있다. “보라. 내가 도둑 같이 오리니, 누구든지 깨어 자기 옷을 지켜 벌거벗고 다니지 아니하며, 자기의 부끄러움을 보이지 아니하는 자는 복이 있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