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CCS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main_5.GIF main_6.GIF main_7.GIF main_8.GIF

sub_1_23.GIF

sub_1_24.GIF

sub_1_25.GIF

sub_1_26.GIF

 

 

 

 

 

 

 
작성일 : 15-03-19 06:55
하나님의 몸의 흔적(갈 6:17)
 글쓴이 : 조동호
조회 : 1,275  

하나님의 몸의 흔적(갈 6:17)

누군가가 나를 대신해서 심한 매를 맞았거나 다쳐서 절름발이가 되었거나 화상을 입어 큰 흉터를 갖게 되었거나 혹은 희생당했다면, 우리는 그분에게 평생 갚을 수 없는 고마움과 미안함의 짐을 지고 살 것이다.

바울의 심정이 그와 같았다. 바울은 갈라디아서 6장 17절에서 “내가 내 몸에 예수의 흔적을 지니고 있다”고 하였다. 여기서 “예수의 흔적”은 예수님의 몸에 생긴 채찍자국, 못 박힌 자국, 창에 찔린 자국을 말한 것으로 보인다. 비슷한 흔적이 바울의 몸에 있었다는 것은 그가 고마움과 미안함의 짐을 지고, 자유인이지만 자유와 권리를 제한한, 그리스도의 노예로서 복음을 전하다가 박해받아 생긴 흉터들을 말한다.

그리스도께서 못 박히신 십자가는 당신의 자유와 권리를 제한하시고 우리를 지극히 사랑하신 하나님의 몸의 흔적이다. 주의 만찬은 우리를 대신해서 희생당하신 하나님께 대한 고마움과 미안함을 갖고 바울처럼 살고자 다짐하는 시간이다.